이미지 출처 : https://subicura.com/2017/01/19/docker-guide-for-beginners-1.html <subicura님 블로그>

http://pyrasis.com/docker.html       <thebook.io - 가장 먼저 배우는 도커>




도커(Docker)는 컨테이너 기반의 오픈소스 가상화 플랫폼 입니다.

OS를 가상화하는 VM과는 달리 KVM, Xen 등의 방식으로 성능향상이 이루어졌고 (게스트 os 설치 안함)

여러 개의 컨테이너 실행시 서로 영향을 끼치지 않고

독립적으로 실행되어 가벼운 Virtual Machine 느낌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행중인 컨테이너는 보통 linux(ubuntu, centOS)기반의 이미지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Bash 명령어 입력(apt-get, yum 등)이 가능합니다.

가상머신에 비해 이미지 (컨테이너) 생성 및 실행 시간이 빠른 장점이 있습니다.

도커는 컨테이너 + 이미지로 구성되어있습니다.



<AWS(Amazon Web Service)에서 소개하는 Docker의 장점>


    도커에서 가장 중요한 개념은 컨테이너와 이미지라고 생각합니다.

    이미지 = 컨테이너실행에 필요한 파일과 설정 값등을 포함하는 것 (상태값을 가지지않음, 변하지않음)

    컨테이너 = 이미지를 실행시킨 상태 , 변하거나 추가적으로 생성된 값은 컨테이너에 저장

    컨테이너의 상태를 변경하거나 삭제시 이미지에는 영향 없음(변화 x)


    한 서버에 여러 개의 컨테이너를 실행시킬 수 있으며

    새로운 서버 추가시, 필요한 이미지를 받아서 컨테이너를 돌려주면 의존성 파일 문제가 쉽게 해결됩니다.

    Ex) Ubuntu, MySQL, Gitlab(ruby,go,database,reids..)




    도커의 이미지는 레이어 저장방식을 채택했습니다.

    레이어 저장방식을 사용함으로써 버전관리가 용이해졌고 업데이트 시 새롭게 추가된 내용만 받아오기 때문에

    기존(가상머신)의 이미지를 통째로 받아와 실행하던 방식에 비해 훨씬 빠르고 관리하기가 편해졌습니다.

    도커 설치 및 이미지 관리는 다음 포스트에서 다뤄보겠습니다.



'프로그래밍 > 도커(dock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docker 입문하기  (1) 2018.04.04
  1. Tigercow.Door 2018.04.21 22:19 신고

    도커 설치 및 이미지 관리 포스트는 언제쯤 올라오나요?



인간의 스탠스(삶의 기준)에 대해


교수 : 인간이란 무엇일까? 어떤 것을 인간이라고 불러야 하나

동환 : 다른 대다수의 동물들이 할 수 없는 언어적 의사소통, 예술의 창작, 과학적 사고를

할 수 있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교수 : 그렇다면 언어적 의사소통을 하기 힘들거나, 아직 문명의 발전 수준이 미약하여 위와 같은 행위를 할 수 없는 사람은 인간이 아닌것인가?

동환 : 그렇다면 이족보행을 하며, 도구를 사용할 수 있는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교수 : 그럼 마찬가지로 선천적으로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존재나 정신지체들은 인간이라고 할 수 없는것인가?

동환 : ...


위의 대화는 개인이 인간이란 존재에 대해 가지고 있는 스탠스(입장)가 얼마나 쉽게 흔들릴 수 있는지, 자신의 주장을 펴기 위한 근거가 부족하다는 것 대해 일깨워주는 수업이었다고 한다.


사고의 방향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는 스탠스는 탄탄한 지식적, 경험적 근거에 의해 올바르게 형성, 강화 될 수 있다.

스탠스라는 단어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의를 내리기 힘들지만 위의 내용으로 관념적인 이해는 가능하다고 생각된다.

나는 스탠스라는 단어가 보편적 진리, 본질과 유사한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한다.

개인의 스탠스를 발전시키고 확장시켜 나간다면, 어느 누구에게도 자신의 주장이 그럴싸하고 설득력이 생기게 될 것이다. 그리고 더 나아가 기존에 없던 것들에 대해 상상하며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궁극적인 방향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개인의 스탠스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위의 글처럼 다른 사람의 눈과 생각에 지배되는 것이 아닌 자신의 눈과 생각으로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 필수적인 과정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모임을 통해 내가 만들어 나가고 있던 스탠스는 무엇이었는지, 앞으로는 어떻게 이걸 발전시켜나가야 할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독서 > 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미안(~ 4장 베아트리체)  (0) 2018.03.28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